::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실천단 농성일지
   국회앞농성소식
   공지사항(향후일정)
   성명/논평
   연대단체 성명/논평
   칼럼란
   일반자료실
   사진자료실
   패러디/만평 퍼나르기
   각계·지역활동소식
   자유토론방
   언론보도




사무국    국정원, 한국진보연대 전격 압수수색,간부체포 2010/06/29
  22222.jpg (216.1 KB)   DOWNLOAD : 56

오전 9시30분, 진보연대 사무실 앞에서 사무실 압수수색과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대표, 정대연 전 집행위원장, 최영옥 자주통일위원회 부위원장에 대한 강제 연행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개최되고 있다.

기자회견에는 이정희, 곽정숙 민주노동당 국회의원,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정동익 사월혁명회 대표, 배은심 유가협 대표, 민가협 조순덕 대표와 임기란 어머님, 박영미 한국여성단체연합 공동대표, 이광석 전농 의장, 정희성 민주노총 부위원장, 한국청년연대 윤희숙, 박희진 공동대표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진보연대의 압수수색과 강제연행이 천안함 북풍몰이로 치른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이명박 정권의 치졸한 보복극이라고 규탄하며, 위기에 몰리면 국가보안법을 휘두르는 낡은 수법이 더이상 통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자회견문] 지방선거 국민심판 물타기 한국진보연대 탄압을 중단하라!

오늘 새벽 6시경 국정원과 보안수사대 요원 수십명과 경찰병력 2개 중대가 한국진보연대 사무실과 주요 간부 가택, 후원회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고 한충목 공동대표, 정대연 전집행위원장, 최영옥 자주통일부위원장을 강제 연행하였다.

군사작전을 방불케 하는 공안당국의 이번 폭거는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이명박 정권의 정국 전환용 기획수사이다.

지난 6.2지방선거는 국민의 염원을 뒤로하고 4대강과 세종시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이도 모자라 천안함 사건을 일촉즉발의 전쟁위기로까지 내몰며 북풍공작에 매달린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에 대한 엄중한 심판이었다. 따라서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은 민의를 겸허히 받아 안고 민생과 민주주의 그리고 남북관계 위기를 불러온 국정기조를 전면쇄신해야 마땅하다.

그러나 이명박 정권은 6.15 부산본부에 대한 압수수색, 전교조 선생님들 영장에 국가보안법 오타 해프닝, 인터넷 논객들에 대한 감시 및 처벌, 참여연대 안보리 서한에 대해 이적행위라고 운운하는 등 이명박 정부와 공안당국의 시대착오적 태도와 전형적인 함량미달 공안사건을 잇달아 양산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오늘 이명박 정권과 한나라당이 한국진보연대에 대한 시대착오적 국가보안법 탄압 폭거를 자행한 것은 지방선거 국민심판에 대한 반성과 성찰이 아니라 강압과 폭압으로 국민을 찍어 누르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에 다름 아니다.

우리는 이명박 정권의 공안탄압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폭력과 협박으로는 절대로 우리 국민들을 겁줄 수도, 설득할 수도, 정권을 유지할 수도 없다. 독재회귀로 살길을 찾는다면 이명박 정부에겐 미래가 없다. 역사는 총칼을 앞세워 국민들을 억압하는 독재정부의 말로가 어떠했는지는 똑똑히 알려주고 있다. 우리는 이 땅의 민주와 인권, 평화와 통일, 노동자 민중의 생존권을 위해 피땀흘려온 모든 국민들과 함께 이명박 정권의 강압통치, 폭압통치에 맞서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아울러 시대의 악법, 반민주, 반인권, 반통일, 반민중 악법 국가보안법을 반드시 폐지시켜 야만의 시대를 끝장낼 것이다.
  
- 선거참패 물타기용 한국진보연대 탄압 중단하라!
- 국가보안법을 앞세운 공안탄압 중단하라!
- 압수수색 중단하고 연행자를 즉각 석방하라!
  

2010년 6월 29일
한국진보연대
prev    [기자회견문] 국가보안법 62년, 야만의 시대를 끝장내자! 사무국
next    연방통추 회원 4명 긴급연행... 사무실·자택 등 5곳 압수수색 사무국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jabusim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 139번지 대영빌딩 6층
Tel : 02-2631-5027~8 | Fax : 02-2631-5029 | Email : antinsl1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