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실천단 농성일지
   국회앞농성소식
   공지사항(향후일정)
   성명/논평
   연대단체 성명/논평
   칼럼란
   일반자료실
   사진자료실
   패러디/만평 퍼나르기
   각계·지역활동소식
   자유토론방
   언론보도




사무국    연방통추 회원 4명 긴급연행... 사무실·자택 등 5곳 압수수색 2010/06/15
연방통추 회원 4명 긴급연행... 사무실·자택 등 5곳 압수수색

경찰이 6·15 남북공동선언 10주년을 하루 앞두고 통일운동가를 강제 연행하고 통일단체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대대적인 수사에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천안함 사태로 촉발된 정부의 대북 강경 기조에 맞춰, 경찰도 공안 정국을 조성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우리민족연방제통일추진회의(이하 연방통추)의 한 관계자는 14일 "오늘 새벽 6시경 경찰이 여의도 사무실과 장범수 의장 등 단체 간부·회원 5명의 자택을 동시에 압수수색 했다"며 "사무실의 경우 컴퓨터와 주요 서류, 책자 등을 압수수색 해 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압수수색 과정에서 윤기하 지도위원과 박찬남 지도위원이 긴급연행됐고, 장범수 의장과 김수남 전 의장도 경찰에 연행됐다"며 "연행된 사람들은 서울 옥인동 공안분실에서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연행된 인사들의 자택이 충북 청주, 경기 성남, 인천 등 지역에 산재해 있다는 점, 긴급연행된 인사와 별도로 박창균 상임고문과 김휘대 자문위원 등에게 출석요구서가 발부된 점 등을 볼 때, 이번 경찰 수사는 전방위적으로 진행된 셈이다.



단체 관계자는 "활동하는 회원이 10여 명 밖에 되지 않는 작은 단체인데, 간부와 회원을 4명이나 긴급연행하고 새벽에 갑자기 들이닥쳐 압수수색까지 한 이유를 모르겠다"며 "남북 간 냉전 상황에서 (6·15 선언 10주년을 앞두고) 통일단체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공안 탄압을 하기 위해 기획 수사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출처 : 6·15 선언 10주년 앞두고 '공안 정국' 조성? - 오마이뉴스
prev    국정원, 한국진보연대 전격 압수수색,간부체포 사무국
next    사회주의 정치활동 자유 보장하고 사노련 사건 무죄를 선고하라! 사무국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jabusim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 139번지 대영빌딩 6층
Tel : 02-2631-5027~8 | Fax : 02-2631-5029 | Email : antinsl1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