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실천단 농성일지
   국회앞농성소식
   공지사항(향후일정)
   성명/논평
   연대단체 성명/논평
   칼럼란
   일반자료실
   사진자료실
   패러디/만평 퍼나르기
   각계·지역활동소식
   자유토론방
   언론보도








사무국    통일운동에 헌신한 14기 한총련 의장 석방하고,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2007/07/14
통일운동에 헌신한 14기 한총련 의장 석방하고,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지난 6월 28일 14기 한총련 의장 장송회씨가 보안수사대에 의해 연행되었다.

연행의 근거는 다름 아닌 국가보안법 위반이다.

학생 신분으로 이 시대의 최대의 과제인 한반도의 통일을 위해 활동했던 그를 다만 ‘한총련’ 의장이라는 이유로 연행한 것이다.

국가보안법에 의해 ‘반국가단체인 북의 주장을 동조, 고무, 찬양한 죄’로 한총련은 97년 이적단체로 규정받고, 그 후 지금까지 학생회장으로 당선, 한총련 대의원 활동을 하는 학생들에 대해서는 이적의 굴레를 씌워 연행, 구속하고 있다.

특히, 14기 한총련 의장 장송회씨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공동대표, 청년학생본부 운영위원으로 활발한 활동을 보이며 통일운동에 헌신하였던 대학생이다.

6.15공동선언이 발표된 후 시대는 평화와 통일로 가고 있는데, 박물관에나 보내야할 국가보안법을 적용하여 통일운동을 탄압하니 참으로 개탄할 일이다.

지금은 6.15통일시대다.

남북의 장관급, 장성급들이 만나 서로의 신뢰를 확인, 무력이 아닌 대화와 협력을 약속하고, 56년만에 멈췄던 ‘철마’가 달리는 시대, 금강산 관광객이 150만이 넘었고, 개성에서는 이미 만명이 넘는 북녘 노동자들이 남녘의 기업에서 일을 하고 있는 시대이다. 국방백서에는 이미 주적개념을 삭제하였고, 군사분계선에서 서로의 비방선전을 중단했다.

이산가족들만 눈물을 흘리며 상봉하는 것이 아니라, 남북의 노동자, 농민, 여성, 청년학생들이 한 동포라는 이유만으로 뜨겁게 끌어안고 통일을 약속하는 시대이고,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를 구성하여 민간통일운동을 남북해외가 함께 해나가자고 굳게 손을 잡은 시대가 바로 오늘의 시대이다.

특히, 비전향 장기수 북송, 북측 대표단 현충원 방문 등으로 서로의 존재를 인정한 상황에서 국가보안법으로 통일운동을 탄압하는 일은 시대를 거꾸로 돌려, 분단과 전쟁, 대립의 시대로 가려는 행위로밖에 볼 수 없다.

최근 학생운동가들에 대한 연행과 구속도 두드러져 자기 주의, 주장을 자유롭게 할 수 없던 독재 정권 시절이 된 것이라는 착각이 들 정도다.

어린아이의 억지만도 못한 ‘한총련 배후조종 세력’이라는 누명을 씌웠던 최희정씨 사건을 시작으로 올해 이재춘씨, 05년 경기남부총련 최승회의장, 박준의 민주노동당학생위원회 정책국장, 이무진씨(광운대 92학번), 02년 대경총련 천기창 의장 등을 연행한 사건이 그것이다.

또한 있지도 않은 ‘일심회’라는 조직을 만들어 공안분위기를 조성하고, 통일수업을 진행한 전교조 선생님들에게 빨갱이 딱지를 씌우고, 전시회, 책발간 등 사진작가로써 활동하고 있던 이시우씨를 국가기밀 누설이라는 죄로 구속하는 등 국가보안법이 활개를 치고 있다.

반국가단체, 이적규정 등 통일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망령으로 통일운동을 탄압하는 국가보안법은 당장 사라져야한다.

통일을 위한 각계각층의 노력과 헌신을 가로막고, 왜곡하는 국가보안법은 당장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야할 것이다.

국민의 양심과 주의주장을 자유롭게 표현하는 것을 가로막는 국가보안법은 당장 폐지되어야 한다.

6.15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는 14기 한총련 의장 장송회의 연행을 규탄하며 국가보안법의 부당성과 그 추태를 더욱 적극적으로 알리고, 국가보안법 폐지에 힘 쓸 것이다.


2007년 7월 5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청년학생본부
prev    [이희철 학우 연행에 대한 한총련 규탄 성명서] 사무국
next    “근거없는 배후조직 조작사건은 당장 중단되어야 한다” - 15기 한총련 사무국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jabusim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 139번지 대영빌딩 6층
Tel : 02-2631-5027~8 | Fax : 02-2631-5029 | Email : antinsl1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