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실천단 농성일지
   국회앞농성소식
   공지사항(향후일정)
   성명/논평
   연대단체 성명/논평
   칼럼란
   일반자료실
   사진자료실
   패러디/만평 퍼나르기
   각계·지역활동소식
   자유토론방
   언론보도








사무국    소위 왕재산 사건 관련 조선일보, 중앙일보의 악의적이고 불법적인 왜곡보도에 대한 입장 2012/05/24
[기자회견문]

소위 왕재산 사건 관련  조선일보, 중앙일보의 악의적이고 불법적인 왜곡보도에 대한 입장

지난 5월 17일 조선일보는 <北, 간첩단 왕재산에 진보당 통합과정 일일이 지침… "민주당과의 연립보다는 국회의석이 더 중요" 강조>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왕재산 조작사건 피해자 김00의 실명을 적시하여 “왕재산의 총책 김00씨에게 '진보대통합당 건설 추진문제'와 관련해 보낸 지령의 내용이다. 225국은 왕재산에 6·2 지방선거 직후인 2010년 7월부터 작년 5월까지 5차례에 걸쳐 민노당을 중심으로 한 '진보 통합'의 행동지침을 담은 지령을 내린 것으로 밝혀졌다"라고 보도하였다. 지령의 구체적인 내용은 비공개로 열린 왕재산 재판과정에서 공개됐다.”고 보도하였고, 다음날인 18일 중앙일보는 <종북 좌파는 진보 아니다 >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역시 “왕재산 간첩단 사건의 재판기록”을 기사의 출처로 명시하면서 “2011년 8월 적발된 ‘왕재산 간첩단 사건’의 재판 기록을 보면 제도 정치권에 진입하려는 종북 진영의 움직임이 얼마나 조직적으로 진행됐는지 알 수 있다.”는 기사를 게재하였습니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위의 기사를 통해 피해자 김00의 실명을 적시하면서 왕재산 총책으로 기사화하였습니다. 이는 1심 재판에서 왕재산 조직이라는 반국가 단체라는 실체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판결이 있었으며 아직 재판이 다 끝나지도 않았다는 점에서 허위사실 유포이며 명백한 명예훼손입니다. 심지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주장한 김00이 간첩이고 진보대통합 관련 지령을 수수하였다는 것은 1심 판결문에도 나오지 않는 대목입니다.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기사를 게재하며 <비공개재판> 기록임을 명시하였습니다. 소위 왕재산 사건의 재판은 특히 검찰의 요청에 의하여 비공개로 진행된 바가 자주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조선일보과 중앙일보가 주장하듯이 비공개재판이라며 도대체 그 내용은 어떻게 인지하였는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기사가 사실이라고 해도 비공개 재판의 내용은 공판조서 내지 당해 공판에서 조사된 서증에 의하여서만 알 수 있었을 것임이 분명하므로 어떻게 서증에 접근한 것인가 의문이 들 수밖에 없습니다. 결국 해당 검사가 언론에 위와 같은 내용을 유출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데 이는 공무상 비밀누설죄에 해당하는 위법행위입니다. 기사가 사실이라고 해도 비공개 재판에서의 내용을 유출한 검사가 위법한 행위를 한 것이 됩니다.

5월 17일, 18일은 공교롭게도 통합진보당의 비례 선출 문제도 언론 상에 내홍이 논란이 되는 시점이었으며 동시에 왕재산 조작사건의 항소심 재판을 일주일 앞둔 시 점이었습니다. 이때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약속이나 한 듯 비슷한 내용의, 그러나 왕재산 조작사건 피해자들과 전혀 관련이 없거나 사실이 아닌 내용의 허위기사를 통해 항소심을 준비하고 있는 피해자들에게 심적인 가해를 하고 심지어 통합진보당 사건과 관련 있는 것처럼 언급하여 통합진보당의 내홍에 색깔론을 들씌우는 매우 악의적이고 음해성이 농후한 허위 기사를 유포하였습니다.

왕재산 사건은 선거를 전후한 시점에 “10년 만에 반국가단체를 잡았다”고 발표되어 연일 언론 상에 대서특필되었지만 1심 재판에서 반국가단체혐의가 무죄가 되는 엉터리 조작사건이었고, 그 과정에 120여명이 넘는 진보인사들에게 소환장을 보내는 등 불법과잉수사가 동반된 인권말살, 여론호도의 선거개입 조작사건 종합셋트라고 불릴만한 최악의 사건입니다. 이 사건의 나팔수가 되어 사실 확인, 공정보도라는 언론의 본연의 자세마저 내던지고 왕재산 조작사건 뻥튀기기에 열을 올리던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1심 재판 결과에도 불구하고 또 말도 안되는 거짓 보도로 왕재산 조작사건 피해자들에게 깊은 상처와 고통을 주고 있습니다.

이에 왕재산 조작사건 피해자들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였다는 점으로, 검사에 대해서는 형법 제127조의 공무상 비밀누설죄 위반으로 고소를 진행할 것을 밝힙니다.

우리는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허위사실에 대한 법적책임을 질 것을 요구합니다. 그리고 항소심을 앞두고 우리는 공안기관과 언론이 여론몰이 등으로 사건 부풀리기, 악의적 왜곡 선동으로 재판에 개입하려는 일체의 시도를 중단할 것을 요구합니다.


2012년 5월 24일
왕재산 조작사건 대책위 /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prev    최동진 국장을 즉각 석방하고 범민련탄압, 종북소동을 중단하라! 사무국
next    [해방연대탄압] 사회주의 운동을 탄압하는 국가보안법을 철폐하자! 사무국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jabusim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 139번지 대영빌딩 6층
Tel : 02-2631-5027~8 | Fax : 02-2631-5029 | Email : antinsl1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