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1호 2호 3호

   4호 5호 6호

   7호 8호 9호

  10호 11호 12호

  13호 14호 15호

  16호 17호 18호

  19호 20호 21호

  22호 특별호 23호

  24호


   1호
   2호
   3호
   4호








제목 : [사이버소식지 끝장 11호] 내가 단식하는 이유⑭ - 이도화(경북 경산)
이름 : 사무국 12-17 05:41 | HIT : 2,141

UPLOAD 1 ::dh.jpg (49.4 KB) | DOWN : 56

청춘을 바쳐 없애려고 해온 국가보안법, 이제 마지막입니다.
- 경북 경산에서 올라온 이도화(32)씨

대구·경북지역에서 유일하게 올라온 단식자 중 건강상태가 악화되어 참의료 실천단 천막에 있는 단식자 이도화씨를 만나보았습니다.
힘겨운 얼굴이지만 밝게 웃으며 기자를 만나준 이도화씨는 이런 모습으로 만나게 된 것을 무척이나 미안해하며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현재 몸 상태는 어떤가요?” 라는 질문에
“감기와 두통이 좀 심하고, 속이 메스껍고 복통이 있었습니다. 여기 이틀 전에 들어왔는데 이제 많이 좋아져 곧 나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단식이 8일째인데 벌써부터 몸이 이래서 더 오래하신 분들께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라며 무척 미안해하는 표정을 지었습니다.

“저는 제 20대 청춘을 국가보안법을 없애는 것으로 보냈습니다. 아마 여기 오신 많은 분들도 그럴거라 생각하지만 이제 너덜너덜해진 국가보안법을 지금 없애지 않으면 우리가 사는세상, 우리 아이들이 사는 세상은 민주주의가 없다고 봅니다”

순간 어디에서 활동을 하는지가 궁금해 졌습니다. 물어보니 경산여성회에서 활동을 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국가보안법 폐지 단식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묻자 그는 당연한 질문을 하냐는 얼굴로 저를 쳐다보면서 대답을 했습니다.

“저에게는 제가 아끼는 후배가 있습니다. 같은 학교 후배라 다른 후배들보다 평상시 잘 챙겨주지도 못하고 따뜻한 손길조차 자주 주지 못한 후배가 있습니다.
이 후배가 2년 넘게 수배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이 후배를 위해서라도 정말 열심히 폐지해야 겠다는 결심을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냐고 물어보자
지역에 분위기가 살지 않는 것 같다며 얘기를 시작했습니다. 특히 경산지역이 그런 것 같다면 국가보안법이 얼마나 악법인지 더 많이 알리고 퍼뜨려 18일 무슨 일이 있어도 많은 이들이 광화문으로 모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이야기했습니다.

몸이 안 좋아 보여 길게 인터뷰를 할 수는 없었지만 인터뷰하는 내내 이제 괜찮다며 곧 일어날 수 있다고 확신에 차 말을 하였습니다.
그녀가 곧 감기를 훌훌 털고 일어나 국가보안법 폐지되는 그날에 함께 했으면 좋겠습니다.

** 인터뷰를 마치고 기사작성을 위해 국가보안법 폐지 국민연대 상황실에 들어와 기사작성을 하고 있는데 이도화씨가 병원으로 후송되었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몸이 괜찮아 졌다’며 이제 곧 나가서 다른 단식자들과 함께 단식에 참가할 거라며 웃으며 얘기한 그녀의 얼굴이 기사를 마무리하는 내내 잊혀지지 않습니다.
   k80001
  
32살이면 광주사태의 80년세대는 아닐테고, 그렇다고 주사파 세대는 아니것 같군요,
80년대의 휴교령과 계엄령속에 울분과 격분을 삼키며 청춘을 보낸 사람으롯 한마디 합니다.
80년 5월17일에 서울역에서 20만 학생이 모여 최후의 민주항쟁을 할때에도 반 국가적인 의식을 갖고 있지 않았지요. 나라의 만주화를 위해서 뛰었지요. 그렇지만 남북간의 대치 상태를 염려하여 나라의 안위와 존망을 염두에 두었지요. 전방에서 철책 소대장도 하면서, 우리나라 현실의 다시 한번 어려움도 느꼈지요.
당신이 주장하는 보안법은 독소조항을 개정하여 수정 보완하여 사용하고, 다음에 또 개정 보완하면서 점차적으로 철폐하면 되는데, 지금 무조건 폐지를 주장하는 것은 이철우와 같은 기본적인 주사파 사고를 갖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요. 맹복적으로 노무현이가 좋아서, 반대를 위한 반대는 다시한번 신중하게 생각하고 고려해야 합니다. 아직 인생을 알기에는 어린나이 인데, 이성적인 사고와 신중한 행동을 요합니다. 북에서 온 사람이 아니라면.....
12-18 *
   박길순
  
보안법으로 나라다스린게 아니라 군부독재자을 찬양하고 민주주의을 말살하는대 쓰여졌기에우리는 보안법을 패기하자는것이지요 ..
보안법은 형법으로 얼마든지 보안할수있는대 왜 바꾸려들지않는지 그저의을 우리는압니다
딴나라당의정신이라 할수있는보안법이 없어지는게 두려운거겠죠
보안법으로 생사람잡아다 전기고문 물고문 밝혀지는 성기고문 당신들이 한번당해보세요
나두자는말이 하고잡은지 패기하고 대채하자는대 무엇이 그리불안하게 합니까
당신들의상징이 무너지는게 안타까운거죠 ..
딴나라의정신이 회손돼는게 겁나죠 언재인가 없어져야할 악법입니다
개성공단에서 완재품이 들어오고있습니다 보안법으로 뭘하자는건가요 뭘할수있는지
뭍고십습니다 보안법패지원하면 다 북에서온 간첩으로여기는 당신들의 논리이잰먹혀
들지않습니다 지긋지긋한 색갈론은 언재버리려 합니까
박정희형 박상희가 빨갱이중에 재일빨갱이였다는 사실은왜모르나요 공부좀하십시요
친일에관한역사공부 광복군과 독립군의역사 한쪽으론눈을감고 또한쪽으론 편견에사로잡흰딴나라당스럽은 의식이 정말문재입니다
죽었다 깨어나도 미재놈은 우리의우방이라우기는 사고에서 벗어나시길 부탁합니다
역사에관한 공부가 너무미흡한것같군요
세상을 골고루 편견을 버리고 바라볼수있기을 바랍니다
12-18 *
   박길순
  
저도경산인대 한번만나고 십군요
주변이 온통 딴나라밭인지라 말꺼내기 조차어려운게 현실이지만 그러하기에
우리는더욱더 민주개혁을 원하고지지합니다
저는당당히 말합니다 보안법은 반드시패기해야한다라고 말입니다...
12-18 *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 139번지 대영빌딩 6층
Tel : 02-2631-5027~8 | Fax : 02-2631-5029 | Email : antinsl1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