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1호 2호 3호

   4호 5호 6호

   7호 8호 9호

  10호 11호 12호

  13호 14호 15호

  16호 17호 18호

  19호 20호 21호

  22호 특별호 23호

  24호


   1호
   2호
   3호
   4호








제목 : [4호-농성소식] 30만 서명한 국보법폐지 청원, 국회에 전달
이름 : 사무국 12-01 17:09 | HIT : 3,293
30만 서명한 국보법폐지 청원, 국회에 전달
국민연대, 국보법 제정 56주년 맞아 국회에 청원 전달

민중의소리 김도균 기자

  국가보안법폐지 국민연대는 국가보안법제정 56년을 맞아 국민연대의 입장을 발표하고 31만 3천 433명이 서명한 국가보안법폐지 청원용지를 국회에 전달했다.



△국가보안법폐지 국민연대는 국가보안법제정 56년을 맞아 31만 3천 433명에 국가보안법폐지 청원용지를 국회에 전달했다. ⓒ민중의소리 한승호

  국민연대는 1일 오후 2시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치욕스런 국가보안법 56년의 역사를 끝내고 해방 60주년인 2005년을 민주와 인권 통일의 원년으로 맞이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오종렬, 한상렬, 권오헌 공동대표, 민주노총 이수호 위원장, 민변 장주영 사무총장,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김형식 신부등 사제단, 민가협 임기란 고문 등 민가협 어머니를 비롯해 열린우리당 우원식, 이은영, 이상민 의원, 민주노동당 이영순, 노회찬 의원, 한나라당 배일도 의원 등이 참석했다.
  
  오종렬 공동대표(전국연합 상임의장)는 인사말을 통해 "12월 1일은 애꿎은 동포들을 고문하고 학살했던 반민족.반민주.반통일악법 국가보안법이 56살 먹는 날이다"며 "오늘 우리는 국가보안법 완전폐지의 의지를 담아 청원운동 용지를 국회에 전달하려 한다"고 말했다.
  
  오종렬 공동대표는 "오늘부터 국가보안법 완전폐지에 힘을 모아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살리고 국가보안법을 역사의 휴지통으로 보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김형식 신부는 "국가보안법을 역사속으로 완전히 묻기 위해서는 수구보수세력들도 함께 역사의 무덤에 묻어야 한다"며 "선을 선으로 정의를 정의라고 말할 수 있는 세상을 위해 종교인들도 양심에 따라 나서겠다"고 밝혔다.
  
  국회 법사위 소속 열린우리당 이은영 의원(입법청원 소개대표의원)은 "헌법상 언론.출판.결사의 자유를 과도하게 침해하고 역대 정권의 악용으로 인해 우리 국민들 중에서 많은 피해자들이 발생했다. 국가보안법은 건전한 토론과 비판문화를 저해하고 사회개혁과 민주주의 발전을 저해해왔다"고 지적하고 "오늘 국민염원이 담긴 국가보안법 폐지 청원을 소개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나라당 배일도 의원은 "국회의원 299명중 151명이 찬성하면 국가보안법은 폐지될 수 있다. 그러나 국가보안법이 폐지되지 않는 이유를 한나라당에게 돌리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고 덧붙였다.
  
  배 의원은 "안보문제에 합의를 이루지 못한 점이 크다"고 밝히고 "이번 입법청원을 통해 국가보안법 폐지 논의가 새로운 장으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고 각 의원들도 양심에 따라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이영순의원은 "국가보안법폐지의 염원이 담은 국민들의 청원을 국회에 낼 수 있게 된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오늘을 계기로 과거를 깨끗이 청산하고 이 나라가 새롭게 거듭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열린우리당 우원식 의원은 "열린우리당이 처음에는 기세좋게 나섰다가 최근들어 시들해 진 것이 안타깝다"고 말하고 "남북간에 신뢰회복은 대단히 중요하고 적을 적으로 규정하는 법률적 근거가 된 국가보안법폐지에서부터 그 신뢰가 회복될 수 있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너무 걱정말고 국민모두가 함께해주길 바란다. 국가보안법 폐지를 위해 저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청년단체 협의회 전상봉 의장은 청원운동 결과를 보고하고, "청원운동 과정에서 국가보안법폐지 문제가 이성적 논의보다는 감정적 반공이데올로기가 작용한 면이 크다"며 "31만명의 서명은 3백만 3천만 국민의 목소리가 전해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17대 국회가 국민의 염원을 받아 국가보안법폐지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반민족.반통일 악법 국가보안법폐지 하자", "이제는 끝장내자, 국가보안법 폐지하자"는 구호를 외쳤다.
  
  국민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한나라당이 어떻게든 국가보안법을 존속시키려 한다면 우리는 한나라당을 민주의 적, 인권의 적으로 규정하고 한나라당을 반대하는 강력한 대중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국가보안법의 분리처리, 연내처리 유보등을 운운하는 열린우리당이 올해 안에 국가보안법을 폐지하지 못하면 한나라당과 더불어 수구정당으로 규정하고 규탄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입법청원에 참가한 의원들은 한나라당 배일도 의원, 민주노동당 이영순, 노회찬 의원, 열린우리당 우원식, 이상민, 이은영 의원등 총 6명이다.
  
  국민연대는 이날 오후 청원운동 용지를 국회사무처에 제출할 예정이다.

  목록보기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GGAMBO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 139번지 대영빌딩 6층
Tel : 02-2631-5027~8 | Fax : 02-2631-5029 | Email : antinsl1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