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실천단 농성일지
   국회앞농성소식
   공지사항(향후일정)
   성명/논평
   연대단체 성명/논평
   칼럼란
   일반자료실
   사진자료실
   패러디/만평 퍼나르기
   각계·지역활동소식
   자유토론방
   언론보도








뚜러박    [펌]귀신이 산다. 안기부라는 귀신이.-혜화동- 2004/09/14


남산괴담


깊은밤 혼자 산길을 가는 사람을 홀려 간을 빼먹는 귀신의 이야기는 열대야에 지친 어

깨를 서늘하게 만든다. 하지만, 남산에는 지어낸 이야기가 아닌 진짜 사람들의 목숨

을 빼앗는 귀신들이 살았다. 이 귀신들은 유독 빨강색을 좋아해서 그 희생자들을 온

통 붉은 칠을 하곤 하였고, 무고하게 살해당한 사람에게도 빨강칠을 해서 그야말로

두 번 죽이기도 했다.

최종길은 서울대에서 법학을 가르치던 교수였다. 학생들이 유신헌법에 반대해 시위하

다 체포·구금되자 문교부장관에게 항의하라고 총장에게 제안한 후, 남산에 있는 중앙

정보부(현 국정원)에 출두했다가 남산에서 변사체로 발견되었다. 중앙정보부는 6일

뒤 "스스로 간첩임을 자백하고 건물 7층에서 몸을 던져 자살했다"고 밝혔다. 평소하던

대로 빨강칠을 잊지 않았다. 의문사위원회는 안기부의 전신인 중앙정보부가 73년 당

시 서울대 법대 교수이던 최종길 교수를 불법적인 수사와 고문으로 죽음에 이르게 했

다는 사실을 밝혔다.

'김옥분'을 아는가? '수지김'은 어떤가? 둘 다 지난 87년 홍콩에서 남편에게 살해당

한 한 여인의 이름이다. 남산의 귀신들은 이 억울한 피해자를 온통 빨간색을 덧칠

해 '여간첩 수지김사건'으로 둔갑해 사회를 공안정국으로 몰아넣었다. 이후 그녀의 가

족들은 간첩의 가족이라는 이유로 이혼당하고 쫒겨나고 각종 멸시와 고통의 세월을 보

내야 했다.

국가안전기획부! 이름을 찬찬히 보면 국가의 안전을 기획할법한 이 국가기관은 그들만

의 '국가안전'을 기획하기 위해서 이 모든 거짓 일들을 꾸몄다.

이밖에도 수없이 많은 조작사건들이 있고, 그 각각의 사건마다 연루된 사람들의 억울

한 고통과 비틀어져버린 인생이 있다. 중앙정보부와 안기부, 국정원의 악독한 성질만

으로는 이러한 슬픈 고통의 역사는 불가능하다. '국가보안법'이라는 법적 기반이 없었

다면 말이다. 국가보안법은 이 나쁜 기관에게는 총이었고, 그 총으로 불특정 다수의

삶을 쏘아댔다.
 

prev    [펌]TV에 버젓이 출연한 빨갱이 드러나, 현재 잠적중!! -가을- [1] 뚜러박
next    [펌]빨갱이라고? 도올 교수님의 말씀.... 뚜러박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jabusim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 139번지 대영빌딩 6층
Tel : 02-2631-5027~8 | Fax : 02-2631-5029 | Email : antinsl1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