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실천단 농성일지
   국회앞농성소식
   공지사항(향후일정)
   성명/논평
   연대단체 성명/논평
   칼럼란
   일반자료실
   사진자료실
   패러디/만평 퍼나르기
   각계·지역활동소식
   자유토론방
   언론보도








불교인권위원회    불교인권위원회성명서: 한나라 당은 국가보안법 철폐에 동참하라 2004/09/08
불교인권위원회성명서: 한나라 당은 국가보안법 철폐에 동참하라  

서울 종로구 안국동 130번지 전화.02.734-6401 전송 734-6402

수신 : 각 언론사 사회부 기자님
수신 : 불교인권위원회
제목 :한나라 당은 국가보안법 철폐에 동참하라

한나라 당은 국가보안법 폐지에 동참하라 시대의 악법인 국가보안법을 철폐하는 일에 동참하지 않는다면 역사를 거역하는 행위이다. 그리고 일부 의원들 중에는 국가보안법을 자기 자신들의 권력의 도구로 이용하려하고 하고 있음을 인정하는 것이나 다름이 없다. 무엇이 그렇게 두려워서 인권을 탄압하고 권력의 도구로 사용하였던 악법을 그렇게 붙들고 있으려는 것인지 알 수 없다. 인간이 인간의 존재를 긍정하는 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것이 국가이며 또한 정당이었음을 한나라 당은 잊었는가.

한나라 당은 스스로 인권을 존중하는 정당으로 변해야 한다 유엔에서도 국가보안법의 개폐를 권고한 바 있거늘 국가보안법이 폐지되면 무슨 큰 일이라도 날 것 처럼 여론을 호도하며 수구 보수 친미 사대 매국 정당 한나라당은 자신들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하여 역사를 거역하는 행위를 서슴치 않고 있다는 것을 국민들은 지금 주목하고 있다.

정당의 변신은 바로 자신들의 변화를 말하는 것이며 야당이 마치 집권당의 행위 처럼 여당의 행위를 하고 있는 인상을 받았다. 분명히 말하지만 한나라 당은 야당이다. 야당은 야당의 역할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그것을 망각한 행위는 한나라당의 미래가 어둡다는 전망을 내릴 수 있다 오늘의 당론과 의식을 가지고서는 절대로 정권을 교체를 할 수 없다. 정권을 교체하기 위하여서라도 당이 변해야 한다. 한나라 당은 지역적인 당 경상도당이라는 의식의 몸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알기를 바란다.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는 일에 먼저 나서야 할 정당이 마치 국가보안법을 자신들의 정권에 이념 인 것 같이 여긴다면 친일파들과 다름이 없다. 국가보안법은 조선에 독립운동을 하던 독립군들을 탄압하기 위하여 만든 일본의 치안 유지법이다. 그리고 박정희 군사 구테타 정권에 대한 비극적인 과거에 대한 참회와 속죄의 뜻에서도 국가 보안법을 철폐하는 일에 적극 나서라.

불교인권위원원회서는 양심적인 국회의원들에게 국가보안법을 철폐하는 일에 동참하기를 간절히 호소한다. 이것은 시대를 앞서가는 정치적인 선진화이기 때문이다 시대의 변화에 맞지 않는 악법 국가보안법은 너무도 우리 사회를 짓누른 악법이다 그 처음 탄생 시기에는 친일 신문였던 조선일보도 반대한 악법이다 그리고 정당은 정권을 교체하는 소임을 다하는 것이 정당의 원리이다. 한나라 당은 언제까지 여당으로 있을 것인가. 변하라 어서 온 몸을 벗고 변해야 한다. 한나라 당이 변해야 나라가 산다.    


  2004년 9월 8일

불교인권위원회 공동대표 : 진관 . 지원 . 한상범
서울 불교인권위원장 : 법철
부산 불교인권위 공동대표 : 정각
대구 불교인권위원장 : 재원
대전 불교인권위원장 : 철웅
불교여성회 회장 : 성법
불교 평화연대 상임대표 :진관
부산 불교평화연대 상임대표 : 지원
대전 불교평화연대 대표 : 현광.
prev    맞아요 여러분 말씀 맞네요 수호지
next    옳바른 과거청산을 위해 옳바른 생각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jabusim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 139번지 대영빌딩 6층
Tel : 02-2631-5027~8 | Fax : 02-2631-5029 | Email : antinsl1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