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안법폐지국민연대::




   실천단 농성일지
   국회앞농성소식
   공지사항(향후일정)
   성명/논평
   연대단체 성명/논평
   칼럼란
   일반자료실
   사진자료실
   패러디/만평 퍼나르기
   각계·지역활동소식
   자유토론방
   언론보도








1987    [속보]18일 아침에 명박이가 조계사 침탈하겠답니다! 촛불을 지킵시다 2008/07/17
[속보]18일 아침에 명박이가 조계사 침탈하겠답니다! 촛불을 지킵시다
<br>
<br>불교닷컴에서 나온 속보입니다.
<br>광우병국민대책회의 지도부를 잡으려고 명박이가 내일 조계사에 경찰력을 투입한다고 합니다.
<br>

<br>경제를 망가뜨리고 일본 제국주의에 독도마져 내주려는 명박이가 우리의 촛불을 끄려합니다. 촛불이 꺼진다면 이명박 독재의 본격적인 서막이 오를 것입니다. 여러분, 명박이가 함부로 촛불을 끄지 못하게 합시다. 꼭 지켜냅시다.
<br>
<br>함께 막으러 갑시다!
<br>이 글을 널리 퍼날라 주세요!
<br>
<br>아래는 관련기사입니다.

<br><br>
<br>
경찰, 촛불집회 관계자 18일 11시 영장집행
<br><br>
새벽에 집행할 수도…강제 집행시 불교계 분노 극에 달할 듯

<br>경찰이 조계사에서 농성중인 촛불집회 관계자 7명에 대해 체포영장을 집행할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br>영장 집행 장소가 현대판 소도이자 수행처인 조계사와 총무원 청사가 있는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이라는 점에서 경찰의 영장 강제 집행은 현 정권이 불교계를 무시하고 종교의 기본 가치를 폄하한다는 비난을 자초할 수 있다.
<br>이름을 밝히지 말아달라고 요구한 조계종 관계자는 "경찰이 18일 오전11시께 체포영장을 집행키로 하고 종로경찰서장이 직접 영장을 들고 조계사를 방문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br>이 관계자는 지난 16일 한나라당 6명의 의원이 총무원장 지관 스님을 예방, 오찬을 함께하는 자리에서 현 시국과 관련한 얘기를 하면서 촛불집회 얘기도 주고 받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br>이 자리에서 총무원장은 "불법적이고 폭력적인 집회는 반대하지만, (조계사로 피신한) 저들은 현재 약자이므로 보호해 줘야 한다"며 양비론적인 입장을 피력했다고 이 관계자는 말했다.
<br>또 다른 관계자는 "한나라당 의원들과 자연스럽게 촛불집회 얘기가 나왔지만, 영장 집행에 대해서는 한나라당측에서 언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br>
<br>경찰이 18일 예정대로 체포영장을 강제로 집행할 경우 국민들을 자극해 점진적으로 수그러들던 촛불집회를 다시 점화시키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br>경찰은 2002년 발전조노 조합원을 체포하기 위해 3개 중대 300명과 종로서 소속 사복요원을 조계사 주변에 배치했으며 이 가운데 일부가 3월 10일 오후3시50분께 경내로 진입, 7명의 노조원을 연행했다.
<br>1998년에는 조계사 법당까지 난입한 경찰특공대가 농성중인 스님과 신도 등 100여명을 해산시키고 저항하는 스님과 신도 등 47명을 연행했다.
<br>이에앞서 1995년 6월 수배중인 한국통신 노조간부들이 조계사에서 농성을 벌이자 경찰이 투입돼 법당을 군홧발로 밝은 적도 있다.
<br>이번에 또다시 조계사에 공권력이 투입될 경우 불교계의 분노는 극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br>경찰은 이번 사태 와중에 "종교시설도 치외법권지대가 아니다", "종교인들도 사법처리 대상이다"는 말로 불교계를 비롯한 전체 종교계의 공분을 자초했었다.
<br>이에 대해 경찰관계자는 "조계사와 총무원에서 영장집행을 반대하고 있다. 체포영장 집행은 정당한 법의 집행을 기본으로 삼는 경찰의 고유업무다."면서도 구체적인 체포영장 집행시기와 방법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br>일각에서는 총무원에 18일 오전11시 영장집행을 한다고 흘리고서는 18일 새벽에 기습적으로 공권력을 투입할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prev    촛불 心志가 사른 것들 장동만
next    [희망의 노래 '꽃다지' 콘서트]우리가 상상하는 내일을 노래합니다! 꽃다지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jabusim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2가 139번지 대영빌딩 6층
Tel : 02-2631-5027~8 | Fax : 02-2631-5029 | Email : antinsl17@gmail.com